ㅍㅍㅋㄷ

MS 의 CEO: 사티아 나델라 인터뷰 본문

NEWS

MS 의 CEO: 사티아 나델라 인터뷰

클쏭 2020. 2. 17. 23:27

 

 

WSJ BOSS TALK

 

 

월 스트리트 저널(WSJ) 에 Boss Talk 라는 Video 가 있다.

(https://www.wsj.com/video/browse/business/boss-talk)

 

얼마전 이곳에 현 MS 의 CEO 인 사티아 나델라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2월1일)

 

 

사티아 나델라는 무너져 가는 전통 소프트웨어 명가 Microsoft 를 완전히 탈바꿈 시켜

한때 나스닥 시총 1위까지 올려 놓은 인물이다.

 

짧게나마 그의 경영 철학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어 공유하고자 한다.

 

 

 

 

 

 

 

가장 큰 성과는 무엇이었나?

The collective accomplishment of our company would be two things.

One is getting that sense of purpose and mission that guides everyday decision-making.

The products we make, how we show up with our customers and our culture. those’d be the two things.

 

회사의 가장 큰 성과 두가지를 

목적의식을 가졌다는 부분과 자신들이 만든 제품을 어떻게 나타낼지에 대한 부분이라고 언급.

 

여타 가시적 성과나 정량적 평가가 아닌

목적의식과 고객, 문화를 언급했다는 부분이 인상적이다.

 

 

 

 

 

 

 

 

가장 실망했던 부분은?

 

The disappointment, I’ll say as a CEO, the thing that weighs the most on me is the hard decisions that I’ve had to make.

You know, it’s one thing that tech is unforgiving when you get things wrong and you need to then pivot and restructure. But it does all have a human toll and I’ll always think about that.

The impact of changes we are made on the people who have all contributed to Microsoft and that it’ll always be something that I’ll have to live with.

 

가장 큰 실망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기술이 용서되기 힘든 잘못을 저질렀을때, 그것을 바꾸고(pivot) 재구성(restructure) 해야할 때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 변화가 MS에 기여한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는 부분이라고 얘기한다.

 

뭔가 확실히 와닫진 않지만 CEO 로서 굉장히 무게감을 느끼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Microsoft 의 인수 전략은?

 

If you think about the vast majority of our investment, it’s organic investment, but it’s absolutely the case whether its Minecraft or Linked In or GitHub, these are all big acquisitions.

And one thing that we really make sure we do is when you acquire a company, the core is for us to learn from that company, what their product ethos is, what their culture is, what is the community around those products, and making sure that they thrive after the acquisition, and LinkedIn is a great example of that. 

 

Microsoft 의 인수 전략에 대한 질문.

Minecraft 와 Linked In, 최근 GitHub 까지 꽤나 굵직한 기업 인수 행보를 펼친 Microsoft.

사티아 나델라가 생각하는 인수 대상 기업의 조건은 명확하다.

 

"what their product ethos is, what their culture is, what is the community around those products, and making sure that they thrive after the acquisition"

 

"그 회사 제품 정신이 무엇인지. 그들의 문화는 어떤지. 제품 주변의 커뮤니티가 어떤지. 인수 이후에 번창할 것이 명확한 경우." 라고 한다.

 

 

 

 

 

 

 

 

 

 

경쟁자는 누구인가?

 

You know, we have competitors of all shapes and forms across many segments.

In fact, what we people will be competed traditionally with, whether the client-server are still around.

But at the same time, I would say we have new competition, whether it’s an Amazon or a Google or an Alibaba. But the interesting thing is, I don’t primarily come at this just from a zero-sum competition perspective. I think that Microsoft has a unique identity. Even their companies I named. 

In our case, it’s about building technology so that others can build more technology and have trust in technology, and I think that’s a pretty unique attribute of what we do, and I want us to reinforce that every day.

 

CEO 가 생각하는 경쟁자는 누구일까.

많은 영역에서 경쟁자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들과 zero-sum 경쟁 관계는 아니라고 한다.

오히려 함께 기술을 구축해 나가고 그러면서 더욱 발전하며 신뢰를 형성할 수 있다고 한다.

 

이번 인터뷰에서 가장 핵심되는 부분이라고 생각.

사티아 나델라 가 CEO 로 취임한 이후, MS 가 급격히 변화한 것은 이러한 생각이 반영된 결과일 것이다.

 

Microsoft love Linux 를 보게 될 줄이야.

 

 

 

 

 

 

 

 

 

It is a challenge, but I see hope. In fact one of the things that Melinda Gates, who’s very passionate about this, always reminds us is when she went to computer science school. It was, what, 35% of her class was female, and it’s dropped into the teens. And now we’re making our way back. But yes, we need to get to that 50-50 even in computer science, but every percentage point matters and we absolutely are focused on that. 

 

기술 분야에서 성별의 다양성에 대한 질문.

MS 빌게이츠 창업주의 아내인 Melinda Gates 를 언급하며, 기술 분야의 여성 진출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한 부분이 인상적.

실상, 아직은 기술 분야의 여성에 대한 영역은 아직 부족하지만 노력할 것이라 언급.

 

 Melina Gates.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대표이다.

 

 

 

 

 

 

 

 

 

기술 산업의 규제는 해야하는가?

You know, before we call for regulation, there need to be a set of principles we practice in how we build and how we use facial recognition. And I do believe that ultimately, if we don’t want to have a race to the bottom, we need some laws and regulations that govern how participants in the marketplace can make sure that we don’t do things that have unintended consequences. 

 

기술 산업의 규제에 대한 질문.

얼굴 인식 기술에 대해 규제 이전에 어떻게 접근해서 사용할 것인가에 대한 원칙이 필요하다고 언급.

그리고 시장이 원치 않은 결과를 초래하지 않도록 법과 규제가 필요하다고 함.

 

 

 

 

 

 

 

 

 

I find inspiration in the hard work that leaders and companies and institutions do to stay relevant. One of the things that I have now become a student of is how do institutions outlast generations who created them? What is it that they do? How do they both live up to the ideals that first made them successful, but also are able to question status quo?

 

마지막으로, 주로 어디서 영감을 찾는지에 대해 질문.

리더와 회사, 단체 사이에 관련성을 유지하기 위해 일하는대서 영감을 얻는다고 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